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세연’ 박민지, “정상훈 떠나줘” 박하선에 당돌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연’ 박민지가 당돌한 고백으로 안방극장을 놀라게 했다.

23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연출 김정민/극본 유소정)에는 윤아(박민지 분)와 지은(박하선 분)이 맞대면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아는 창국(정상훈 분)이 전근을 신청했다는 소식을 듣고 지은과 마주했다. 당황하는 지은 앞에 흔들림 없이 창국을 향한 짝사랑을 고백했고 긴장한 가운데 당돌하기까지한 부탁을 이어갔다.

윤아는 지은으로 인해 힘들어하는 창국과 또 그런 창국을 바라보며 괴로운 자신의 처지를 밝혔다. 이내 지은의 사랑처럼 자신의 사랑 역시 포기가 되지 않는다며 참았던 눈물을 보였다.

이어 “언니는 다른 사람을 사랑하니 계장님을 떠나달라”는 부탁까지 더해 안방극장에 놀라움을 선사했다. 과연 윤아의 짝사랑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증을 더하는 순간이었다.

한편 긴장감을 더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마지막회는 오늘(2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