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라더 시스터’ 조혜련 어머니, 딸들에 “남동생 생활비 줘라”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라더 시스터’ 조혜련 가족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부라더 시스터’에서는 조혜련 8남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식사 자리에서 조혜련 어머니는 자녀들에게 “막내아들이 지금 오토바이 배달을 하고 있다. 너희가 돈을 걷어서 가게를 차려 주던지 해라”라고 말했다.

딸들은 당황했지만, 조혜련 어머니는 “내가 지금 돈이 없다. 엄마로서 너희한테 해준 건 없어서 미안하고 부끄럽다. 그래도 동생이 어려우니 한 달에 필요한 생활비를 줘라”라고 부탁했다.

이후 조혜련 남동생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부끄러웠다”면서 “40대 초반인데 어머니 입에서 저런 이야기가 나온다는 게 ‘내가 너무 잘못 살았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