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영구 아내, “현실판 SKY캐슬” 12살 아들의 공부 비법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영구-신재은 부부 12살 영재 아들의 공부 비법이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둥지탈출3’에서는 조영구, 신재은 부부가 출연해 상위 0.3%에 포함되는 영재 아들 정우 군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MC 박미선은 신재은에게 “SKY캐슬 염정아 씨라고 한다”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염정아는(곽미향 역) 드라마에서 딸 예서를 서울대 의대에 보내기 위해 노력한다.

신재은은 “정우가 6살 때 친구를 따라 영재교육원에서 시험을 봤는데 결과가 상위 0.3%라고 나왔다. 잠재력을 계발해주고 싶어서 영재원 시험을 치르며 기회를 만들어줬다”라고 밝혔다. 또 “정우는 고려대 영재교육원에서 수학, 과학 융학 영역에서 영재 판명을 받았다. 2월에 영재교육원에 입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우는 일어나자마자 독서를 했다. 이에 신재은은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독서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그래서 눈 뜨자마자 책을 읽게끔 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신재은의 노력도 빛났다. 그는 정우 군과 나란히 앉아 같은 문제집을 풀었다. 조영구는 “아내가 똑같은 문제집 두 권을 사서 자기가 먼저 풀어본다. 아내의 모습을 보면 정말 존경한다는 말밖에 안 나온다”라고 말했다.

또 신재은은 인터넷 쇼핑으로 ‘예서 책상’으로 불리는 1인용 독서실을 검색했다. SKY캐슬에서 모범생 예서가 사용하는 책상이다. 특히 이 공간에는 미닫이문이 달려있어 공부에 집중할 수 있다.

신재은은 정우가 읽을 책과 교육 정보를 연이어 검색했다. 신재은은 “(아이 공부를 위해) 검색도 많이 해야 하고, 엄마들도 많이 만나야 하더라”라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