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시완 군대후임, 미래를 점치는 능력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시완이 군대후임 덕분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CN 새 주말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연출 이창희)가 첫 방송을 일주일 앞둔 25일 밤 스페셜 방송 0화를 공개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군 전역 후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임시완은 “사실 군대 후임이 이 작품을 알려줬다”면서 “이걸 형이 하면 너무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후임 추천으로 봤는데 실제로 캐스팅이 들어오니까 너무 신기하더라. 후임에게 ‘너 때문에 이 드라마를 하기 때문에 잘 안 되면 네 탓이다’라고 말하곤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욱은 임시완에 대해 “출연 배우들 중에서도 어린 편인데 주인공이기도 하고 리더로서 팀을 잘 이끌어주고 있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 윤종우(임시완 분)가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누적 조회수 8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영화 ‘소굴’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지난해 개봉한 영화 ‘사라진 밤’으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은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또한 ‘구해줘1’을 통해 웹툰 원작을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로 재탄생시켜 주목을 받았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는다. ‘WATCHER(왓쳐)’ 후속으로 8월 31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