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환, 32kg 감량 다이어트 후 셀카 보니.. ‘다시 태어난 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4개월 만에 32kg를 감량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지난 6월 찍은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6월 10일 유재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4kg -> 88kg. 진짜 오랜만에 80키로대 진입했는데 아 몸이가볍네요!!!! 건강해져서 너무 행복한데, 어머니께서 너무 좋아하셔서 행복해요”라며 다이어트 근황을 전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유재환은 과거에 비해 훨씬 갸름해진 모습이었다.

이어 “지금 이 속도라면 8-9월즈음엔 70kg이 되어 있을 거에요. 응원 너무 감사해요. 기대에 부응할게요”라며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월 다이어트를 시작한 유재환은 실제로 26일 기준 32kg를 감량, 72kg 몸무게를 기록했다. 유재환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헐 다른 사람인 줄”, “대박 살 뺀 연예인들 중 역대급이다”, “다시 태어난 느낌” 등 반응을 보였다.

유재환은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보답하는 길은 더욱 건강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곡 작업을 통해 감미로운 발라드를 선사하는 멋진 발라드 가수의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