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폭행 혐의’ 정종선, 학부모 유린 “아무 데도 못 갈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종선 감독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최근 JTBC ‘뉴스룸’은 앞서 축구팀 운영비 일부를 가로챈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던 국가대표 출신 정종선 감독이 최근 성폭행 혐의가 더해졌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정 감독에게 성유린을 당했다는 학부모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정 감독은 피해를 입은 한 학부모가 아이를 전학시키려 하자, 아이의 입시를 방해하며 “(아이를) 아무 데도 못 가게 할 것”이라고 겁박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게다가 정 감독은 “프로도 못 가게 할 것”이라며 겁박, 학부모를 유린해 왔던 사실이 전해져 세간의 공분을 모으고 있다.

한편 정 감독은 성폭행 운운하는 언론 보도는 모두 허위이며, 허위의 언론 보도를 한 언론사와 기자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또 “자칭 피해자라는 학부모 4명”에 대해 지난 22일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 12일 축구협회가 고교축구연맹 회장직 직무 정지를 결정한 것과 관련 “부당하다고 판단했으나 정식의 징계가 아니고, 법적으로 대응하면 축구인 전체가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할 우려가 있는 데다 법과 정의가 살아있다면 조만간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확신하고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26일 징계를 결정하기 위한 공정위원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통보 받았다고 소개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