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부해’ 오정연, 서장훈 이혼 언급 “루머에 뉴스 진행 힘들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프리 선언한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방송인 오정연과 모델 송경아가 출연한 가운데 오정연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이날 오정연은 “MBC에 두 번 탈락한 후 KBS에 합격했다. 저희 32기가 어벤져스라 불렸다. 동기인 전현무, 최송현, 이지애 모두 프리 선언을 해서 호적을 판 최초의 기수”라며 “프리 선언을 하게 된 것은 복합적이었다. 뉴스를 하는 게 힘들어지는 계기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과 합의 이혼했던 오정연은 “2012년에 이혼을 하면서 기사가 났는데 제가 이혼 소송을 제기를 했다고 오보가 나면서 온갖 추측성 루머들이 생기더라”면서 “뉴스를 제대로 안 하면 나처럼 억울한 사람이 생기겠다 싶은 마음에 방송이 힘들었다. 산불 뉴스를 보도하는데 말끝에 ‘습니다’를 못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던 중 연예기획사로부터 프리 제안을 받아서 2015년에 프리랜서 선언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오정연은 “지난해까지 좀 힘든 시간을 보냈다. 삶의 의욕이 많이 떨어져서 식욕이 없었다. 누룽지 조금만 먹고 살았다”면서 “몸무게가 6kg 정도 빠져서 말랐었는데 주변 분들이 걱정해주셔서 식욕이 되살아났다. 그랬더니 11kg이 찌더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