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혜선 안재현, ‘신혼일기’ 촬영하면서도 최대 6시간 싸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과거 ‘신혼일기’ 촬영 중에도 부부싸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패널들이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이혼 갈등 원인부터 두 사람의 폭로전 양상까지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기자는 “두 사람은 2016년 5월에 결혼하고, 2017년 2월에 (함께 출연했던) ‘신혼일기’가 방송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말 신혼이라서, 맞춰가는 과정을 촬영한 거라 두 사람의 갈등도 그려졌다”며 “실제로 ‘신혼일기’ 제작진 말에 의하면, 촬영 장소에 카메라가 없는 방이 하나 있었다고 하더라. 옷을 갈아입고 편의를 위한 건데, 촬영 도중 실제로 싸우면 방 안에 들어가서 1~2시간 동안 대화를 했다. 가장 길었을 때는 6시간 동안 대화를 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안재현과 구혜선의 폭로전 양상이 보이는 공식 입장에 대해서는 “안재현은 돈을 줄테니까 이혼만 해달라는 입장이다. 그래서 구혜선 입장에는 다 돌려받고 싶은 마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자는 “안재현은 드라마와 예능 출연을 앞두고 있다. 빨리 마무리 되어야 활동에 무리가 없다. 그래서 구혜선의 요구를 다 들어주려고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8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부 관계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폭로했다. 이후 두 사람은 SNS를 통해 서로의 입장과 함께 상대에 대한 폭로전을 이어갔고, 이혼 갈등은 결국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