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대한 쇼’ 노정의, 송승헌 친딸? 순수→당돌 매력 “충격 엔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대한 쇼’ 노정의가 첫 방송부터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노정의의 강렬한 첫 등장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극 중 노정의는 18살 고등학생 한다정 역을 맡았다. 하루아침에 사 남매 가장이 된 다정은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을 찾아가 본인이 친딸이라 주장하며 흥미로운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초긍정적인 성격의 소유자 다정과 속물 정치인 대한의 만남은 첫방송 부터 큰 화제를 모으며 다음 화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위대한 쇼’ 1화에서 다정의 존재감은 감히 독보적이었다. 순수하고도 여린 모습부터 까칠하고 강단 있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아낌없이 선보인 것이다. 동생을 잃어버렸다며 사색이 된 얼굴로 대한에게 도움을 청한 다정은 낙선한 국회의원에게 이미지 변신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그의 검은 속내를 모른 채 대한에게 따뜻함을 느낀 다정은 자신의 존재조차 모르는 친부를 찾아 서울로 왔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며 그의 동정심을 유발하기도.

하지만 다정의 진짜 모습은 대한의 기억과 달랐다. 그에게 보여줬던 여린 여고생의 모습은 모두 ‘쇼’였던 것. 친부를 찾아간다던 다정은 생활력 넘치고 카리스마 있는 소녀로 변신, 대한 앞에 다시 나타났다. 본인이 아빠라면 다정의 등장이 크리스마스 선물 같을 거라던 대한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은 마음에 드시는지”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3명의 동생들과 나타난 다정은 안방극장에게까지 충격을 안기며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첫 방송부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며 앞으로의 무궁무진한 활약을 예고한 노정의. 그는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눈길을 사로잡은 매력적인 마스크부터 탄탄한 연기력으로 차세대 청춘스타로 성장해나가고 있다. 이번 ‘위대한 쇼’를 통해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추가하며 안방극장에 색다른 즐거움을 안겨줄 그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