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상현 고소, 시공사 ‘갑질 주장+카톡 공개’에 “명예훼손”[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상현이 자신에게 ‘갑질’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시공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윤상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공사 측의 계속된 허위 주장에 대해 전날 관할경찰서에 명예훼손죄로 고소장을 제출했고 모든 녹취록과 영상기록물도 증거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앞으로도 악의적인 주장과 허위사실에 대해 일일이 시시비비를 따지기보다 강력한 법적 대응으로 맞설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부실시공에 대한 정신적·물리적 피해에 대한 민사 소송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윤상현과 메이비 부부가 사는 단독주택을 건설한 시공사 A의 법률대리인 측은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양자의 이해가 대립하는 가운데 A사에는 단 한 번의 반론 기회를 주지 않고 건축주 일방의 주장만을 내보낸 SBS ‘동상이몽2’의 허위-과장-편파 방송 이후 A사는 악의적인 비난과 모욕, 신상털이로 인해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다. 방송의 내용은 사건의 실체와 다르다. A사는 지금까지 한번도 책임을 회피하려고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며 윤상현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또 A사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갑질을 했다며 ▲건축주 윤상현와 그 부인인 메이비씨로부터 받았던 모욕과 폭언, 윤상현씨 관계자로부터 받은 위협 ▲시공비용 중 1억5000만원을 직접 협찬하고 홍보에 활용하라는 할인 강요 ▲A사에게 가구 등 협찬을 구해오라며 닥달한 협찬구걸 강요 ▲부가가치세 미지급 및 탈루 요구 ▲함께 일을 하는 임신한 아내에 대한 폭언과 모욕 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집 내수 및 배수 문제 등에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져 부실 공사 피해 사실이 드러났다. 방수와 배수를 다시 하는 등 집을 철거해야 하는 상황까지 몰린 이들 부부는 고통을 호소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