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유리 남편’ 최병길, 누구? ‘앵그리맘 제작 PD+음반발매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유리 남편’ 최병길이 방송에 출연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서유리·최병길 부부의 결혼 2일 차 일상이 공개됐다.

서유리의 남편으로 알려진 최병길은 애쉬번 PD로 활동 중이다. 애쉬번 PD는 지난 2002년 MBC 드라마국에 입사했으며 베스트 극장과 ‘와인 따는 악마씨’, ‘에덴의 동쪽’, ‘앵그리맘’, ‘미씽나인’ 등을 연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병길은 데뷔앨범 ‘ASHBUN’을 발매 한 바 있다. 중학교 때부터 헤비메탈로 음악을 접하면서 밴드 활동을 해왔고 MBC 입사 후에도 밴드 자작곡으로 SBS 1회 직장인 밴드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서유리의 남편은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 학사를 졸업해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영화학교 석사를 졸업했다. 현재는 CJ ENM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소속이다. 스튜디오드래곤은 화제의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의 제작사이기도 하다.

한편 서유리의 남편 최병길은 예명 ‘애쉬번’을 쓰는 이유에 대해 “애쉬번에는 재로 이루어진 육체의 덧없음을 뜻한다”고 밝혔다. 서유리와 남편의 나이 차이는 8살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