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2019 월드뷰티퀸’의 눈부신 S라인 몸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행복한 밤이에요” 지난 27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2019 월드뷰티퀸’ 선발대회가 열렸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하는 대회에서 영예의 왕관은 멀리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온 쉔 우슈타이젠이 차지했다.

쉔은 전세계 26개국에서 선발된 미녀들 중에서 최고의 매력을 발산하며 수많은 다이아몬드로 빛나는 티아라를 머리에 얹었다. 쉔은 “너무 행복하고 기쁜 밤이다. 동료들이 모두 아름다워 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 놀라울 따름이다.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며 연신 눈물을 글썽거렸다.

쉔은 이날 대회에서 전통의상, 비키니, 이브닝 드레스, 인터뷰 등 여러 심사를 거쳐 우승을 차지했다. 174cm의 큰 키와 32-23-33의 S라인을 자랑한 쉔은 여유 넘치는 워킹과 함께 밝은 미소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19살의 쉔은 법학과 심리학을 복수 전공하고 있는 대학생이다. 화려한 용모로 모델 일을 병행하며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쉔은 “법학과 심리학에서 박사학위를 따는 것이 목표다. 멎진 교수가 되는 것이 꿈이다”라고 장래희망을 말했다.

2015년부터 시작된 월드뷰티퀸은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미인대회다. 지난해에는 러시아 프로배구리그의 스타이자 유명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알리사 마네녹이 당선돼 화제를 일으켰다. 올해 우승자인 쉔은 봉사활동 등 여러나라를 방문하며 다채로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가 갯벌에 버린 女 시신, 알고 보니 내연녀

서해대교 인근서 시신 일부 발견나머지 신체 부위 추가 수색 중경찰 “진술 번복 등 의문점 많아”구체적 사건 경위 조사 중5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