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과 눈물 재회 ‘모화’ 누구? “강렬 엔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입사관 구해령’ 전익령이 ‘극적 전개’를 이끌며 두각을 나타냈다.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등장부터 베일에 쌓인 요주의 인물로 궁금증을 자아낸 모화 역의 전익령은 회를 거듭해 밝혀지는 정체와 구해령(신세경 분), 이림(차은우 분) 두 주인공을 비롯해 왕실의 드러나지 않은 과거까지 얽힌 사연들을 풀어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 25-26화 방송 말미 평안도에서 연을 맺은 모화와 해령이 재회하고 재경(공정환 분)까지 한데 모이며 또 한번 새로운 인연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령이 과거 서래원 스승의 딸이었음을 비로소 깨닫는 모화의 눈물 가득한 시선이 궁금증을 자극하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도원대군 이림에 이어 해령까지, 이들의 사연에 깊숙이 자리한 모화의 역할이 재조명되고 있다. 또한 왕실이 모화를 비롯한 서래원과 관련된 자들을 예의주시하는 긴장감 속, 모든 인연의 실마리가 서래원을 향하고 있음이 명확해지면서 모화가 쥐고 있는 사건의 키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전익령은 모화에게 주어진 복잡다단한 서사를 높은 몰입도와 개연성으로 탄탄하게 이끌고 있다. 주어진 캐릭터를 돋보이는 연기 내공은 물론 묵직한 존재감까지 더해져 작품의 재미를 높이는 ‘극적 전개’를 완성시키고 있는 것.

‘신입사관 구해령’의 키플레이어로 떠오른 전익령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오늘 27-28화를 통해 새 국면을 맞은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