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섹션TV’ 아이린 “과거 길거리 캐스팅, 성형 제안에 거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29일) 밤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MBC ‘놀면 뭐하니?’,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등에서 에너지 넘치는 매력을 보여주며 예능 샛별로 떠오른 모델 아이린과의 인터뷰가 공개된다.

아이린은 요즘 인기를 실감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요즘 SNS에서 메시지를 많이 받는다”면서 “김치집에서도 메시지가 왔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최근 아이린은 ‘놀면 뭐하니?’에서 열무비빔밥을 좋아한다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아이린은 큰 키에 대해 “어렸을 때는 마르고 키도 작았다. 고등학생이 되면서 갑자기 키가 커졌다”고 밝히며 과거 배구를 했었던 깜짝 이력도 공개했다. 이후 험난했던 모델 입문기도 언급하며 집안의 반대에 부딪힌 아이린은 직접 모델 에이전시에 전화를 돌리며 모델의 꿈을 키워나갔다는 사실을 전했다.

아이린은 과거 길거리 캐스팅이 됐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아이린은 “한국 놀러왔을 때 길거리 캐스팅이 된 적이 있었는데, 얼굴에 변화를 주면 어떠냐는 제안을 하더라”며 “저를 스타로 만들어 주실 자신이 있냐고 물어봤는데 없다고 해서 거절했다”고 밝히며 웃음을 자아냈다.

모델 아이린과 함께하는 인터뷰는 오늘 밤 11시 3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