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화♥강남 결혼, 프러포즈 비하인드 “강이 보이는 곳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화, 강남 결혼 소식이 화제인 가운데 강남이 이상화에게 한 프러포즈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이상화와 가수 강남의 결혼 소식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다. 이날 ‘섹션’ 측은 강남 소속사 관계자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강남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의 결혼에 대해 “결혼 얘기는 꾸준히 조금씩 해오다가 부모님들끼리 최근에 만나서 상견례를 진행하면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결혼식 준비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결혼식 날짜와 식장이 결정되기는 했지만 아직 준비 초기 단계다. 결혼 발표를 공식적으로는 하지 않았던 상태였기 때문에 돌아다니면서 준비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가지고 있었다. 이제 막 준비 단계”라고 설명했다.

프러포즈를 했냐는 질문에는 “강남 씨가 강이 보이는 곳에서 이상화 씨에게 반지를 드렸다고 들었다. 프러포즈는 멋있게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강남이 한국 국적으로 귀화하자 이상화와의 결혼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서는 “강남씨도 워낙 한국에서 활동을 오래 했고 한국에 애정도 많이 갖고 있었다. 귀화를 결정하는 데 결혼이 100% 작용했다고는 말씀을 못 드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남 씨가 결혼 발표를 빨리 하고 싶어했다. 어딘가 모르게 후련해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9일 이상화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과 강남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강남, 이상화가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결혼식은 10월 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다. 두 사람은 일찌감치 상견례를 마치고 결혼 날짜를 조율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을 통해 인연을 맺었으며, 지난 3월 정식으로 교제를 인정하고 공개 커플이 됐다.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