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애의 맛2’ 김보미 심경 “하고자 했던 일에 최선 다할 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애의 맛2’ 김보미가 일부 네티즌들의 반응에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30일 김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걱정해주시는 마음 충분히 잘 알고 있어요”라며 “하지만 사람의 감정으로 하는 일이고 그 속에서의 여러 상황과 계획, 감정, 생각들이 모두가, 개인이, 또 나 스스로가, 그 어떤 누구에게도 원하는대로 흘러가진 않잖아요”라고 말했다.

김보미는 “하나하나 상세하게 모든 상황을 다 말씀드릴 수 없는 부분이 있고, 보이는 거와는 다른 부분도 있을 것이다”라며 “보여졌음 하는 부분이 보여지지 못한 부분도 있을 것이며 여러 가지 상황들이 상당히 많답니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모두를 만족 시킬수 없지만, 마음과 진심을 다해 최선은 할 수 있잖아요”라며 “저는 지극히 일반인이고, 제가 해야 할 일, 잘 알고 있으며, 사람의 일이라는 것이 한치 앞을 알 수 없지 않을까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저 하고자 했던 일에, 하고자 하는 일에 (마음가는대로) 최선을 다 할 뿐이에요”라며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알고 싶은 것만 알기 원하는것은 어리석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보미는 배우 고주원과 함께 TV조선 ‘연애의 맛2’에 출연 중이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