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커플링 분실에 싸움 ‘화해 방법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애의 맛2’ 오창석, 이채은이 커플링 분실로 첫 위기에 봉착했지만 서로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극복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2’에서는 만난 지 50일 만에 처음으로 위기를 맞은 오창석-이채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창석과 이채은은 커플 티셔츠를 입고 나와 여행을 시작했다. 이날 바닷가로 가는 차 안에서 이채은은 오창석이 커플링을 꼈는지 확인했다. 이에 오창석은 “끼려고 산 건데”라며 자신 있게 손을 내밀었지만, 반면 이채은은 “난 너무 헐렁거린다”며 자신의 손가락 사이즈보다 컸던 커플링을 만지작거렸다. 이를 본 오창석은 “정동진에서만 끼고 바꿔주겠다”고 말했다.

바다에 도착한 두 사람은 흐린 날씨지만 피크닉 용품을 챙겨와 둘만의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엽서 종이에 서로 그림을 그려주고, 모래성 뺏기 내기를 하는 등 풋풋한 데이트를 즐겼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날이 어두워지자 다시 숙소로 이동했다. 하지만 이때 이채은은 커플링이 없어진 사실을 알게 됐다. 당황한 두 사람은 함께 갔던 곳을 다시 가며 커플링을 찾았다. 오창석은 연신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이채은을 “괜찮다”며 달랬다. 그러나 커플링을 찾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두 사람은 지쳤고, 결국 2시간 만에 포기하고 돌아섰다. 이채은은 계속 “미안하다”며 우울해했고, 오창석은 “따로 다시 맞추자”고 담담히 말했다.

첫 번째 커플링을 포기한 두 사람에게 반가운 전화가 걸려왔다. 앞서 피크닉 용품을 대여했던 렌트 업체에서 커플링을 발견했다는 연락을 받은 것. 두 사람은 바로 달려가 커플링을 받았다. 그러나 여전히 두 사람의 분위기는 이전과는 다르게 싸늘했고, 숙소에 돌아와서도 말이 없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오창석은 혼자 편의점을 다녀오겠다며 밖으로 나갔다.

오창석의 모습에 애써 서운한 내색을 감추고 있던 이채은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오창석은 자신의 방에 지갑이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했고, 방으로 간 이채은은 오창석이 준비한 깜짝 선물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방에는 오창석이 이채은을 위해 준비한 원피스와 구두가 있었던 것.

이채은은 오창석이 준비한 원피스와 구두를 착용하고 그가 기다리고 있는 아일랜드 바로 향했다. 슈트를 차려입고 기다리던 오창석은 이채은의 모습에 환한 미소를 지었다.

다시 달달한 분위기를 되찾은 두 사람은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채은은 “(커플링을)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오히려 더 소중하게 생각하다 보니까 자꾸 뺐다 꼈다 했던 거 같다. 미안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에 오창석은 “찾아서 다행이다”라고 답했다.

또 오창석은 “난 싸울 때가 중요하다. 푸는 방법이 어떤 건지가 중요한 거 같다. 나는 너가 나랑 그게 잘 맞아서 좋다”고 말했고, 이채은은 “초반에 잘 싸우고 잘 맞추는 사람들이 나중에는 싸울 게 없다고 그러더라”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