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악플의 밤’ 함소원 “노브라는 내가 원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플의 밤’ 함소원이 노브래지어는 자신이 원조라고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배우 함소원과 방송인 홍석천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노브라로 설리 씨가 유명하지만 내가 원조”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함소원은 “2009년에 첫 드라마를 찍었다. 그때 노브라를 했다가 한 선배에게 크게 혼났다. 다른 사람들에게 다 보일 정도의 노브라는 아니었다. 하지만 한 선배가 아시고는 ‘너 이러면 안 된다’고 혼내셨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이어 “거기서 노브라를 멈췄다. 그랬는데 몇십년이 지나서 설리 씨가 하더라”고 말하며 두 엄지를 치켜세웠다.

사진=JTBC ‘악플의 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