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 “기생충 잊어라” 강렬한 첫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정은이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첫 등장 했다. 미스터리한 엄복순 역으로 완벽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지난달 31일 방영된 ‘타인은 지옥이다’ 1회에서는 속내를 알 수 없는 엄복순(이정은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고시원에 방을 구하러 온 종우(임시완 분)에게 상냥한 미소로 다가가지만 그가 방값이 너무 싸다고 하자 “내가 거짓말은 못 하겠네, 이 방에 살던 사람이 자살했어”라는 등 아무렇지 않은 듯 섬뜩한 말을 내뱉어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는가 하면, 인사를 건네는 득종(박종환 분)의 털 붙은 손을 보더니 “하여튼 씨를 말려요. 씨를”이라며 의뭉스러운 대사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종우에게 성질을 내는 희중(현봉식 분)을 보며 “저 아저씨 곧 없어져”라는 뜻 모를 말을 할 뿐만 아니라 이내 “응. 아니 퇴실한대”라고 말을 바꾸며 왠지 모를 불안감을 선사,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기도.

이처럼 이정은은 상냥한 모습부터 섬뜩한 모습까지 섬세한 완급 조절을 보여주며 안정적인 첫 등장을 알렸다. 최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본인만의 다양한 매력을 발산해 온 이정은이기에 앞으로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한편, 상경한 청년이 낯선 고시원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매주 토, 일 10시 30분에 방영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