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드림캐쳐가 멜버른 그래피티 거리로 나선 까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드림캐쳐컴퍼니 제공
호주 투어를 진행 중인 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가 멜버른 거리로 나섰다.

소속사 드림캐쳐컴퍼니에 따르면 드림캐쳐는 1일 오후 호주 멜버른의 호저 레인을 찾아 현지 ‘인썸니아’(팬덤명)와 깜짝 만남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밤 공연장 화재로 인해 갑작스럽게 취소된 드림캐쳐의 멜버른 공연 때문이었다. 드림캐쳐 멤버들은 공연이 취소됐다는 소식을 들은 현지 팬들이 그래피티 거리를 찾아 아쉬움을 달랜다는 소식을 듣고 팬들을 만나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멤버들은 팬들에게 공연 취소에 대한 아쉬움과 오랜 시간 자신들을 기다려준 데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팬들이 그린 그래피티 앞에서 기념 촬영을 진행도 했다.

드림캐쳐는 “비록 멜버른에서 공연을 할 수 없게 됐지만 드림캐쳐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알게 된 기회였다”며 “저희에게 많은 응원과 격려, 위로를 보내주신 호주와 전 세계의 인썸니아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호주 투어 일정을 마친 드림캐쳐는 약 이틀간의 짧은 휴식을 가진 후 곧바로 말레이시아 단독 콘서트를 위해 출국한다. 이어 다음달 말부터 유럽 7개국 투어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