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소현 모태솔로, “역할이 하는 사랑을 실제로 한다고 생각” 이번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소현 모태솔로 고백이 화제다.

지난달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이아연 서보라 극본, 이나정 연출)에서 김소현은 주인공 김조조 역할을 맡았다.

김소현은 2일 인터뷰에서 “사랑에 대한 경험이 아직 없다. 이렇다 할 경험은 없는 것 같다. 드라마를 할 때마다 역할이 하는 사랑을 실제로 한다고 생각하고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몰입이 안되고 스스로가 불편할 때가 많아서 실제로 그 배우를 좋아한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역할이 하는 사랑을 진짜로 산다. 선오를 사랑할 때도 같이 힘들면서 이런 힘든 사랑을 하는게 과연 맞나, 서로 좋자고 하는 일인데 내가 이렇게 힘들어서 되겠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많은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현은 “아직 모태솔로다. 탈피를 못 했다. 좋은 소식이 있으면 알려드리고 싶다”며 모태솔로임을 고백했다.

또 “작품에서 로맨스를 하다 보니까 굳이 현실에서의 로맨스가 불필요한 것 아닌가 싶다. 충분히 감정적 소모가 되고 있는 것 같다“며 ”촬영할 때 상황에 몰입해 역할로 연애를 하는데, 촬영을 할 때 ‘나 뭐하고 있지’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연기를 하면서 설렘을 느끼니까. 오히려 현실로 돌아오면 그렇게까지 생각이 안 들고, 심적으로 정리를 많이 하고. 이제 막 성인이 되다 보니까 많이 해보고 싶은 것도 많아서 연애의 필요성을 많이 못 느끼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소현은 30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조선로코-녹두전’의 주인공인 동동주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녹두전’ 역시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설렘과 웃음을 선사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