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마지막사진, 왠지 슬퍼지는 사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유 마지막사진이 공개됐다.

1일 종방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장만월 역을 맡은 이지은(아이유)이 ‘장만월 인스타그램’에 올린 마지막 사진이 화제다.

아이유는 이날 ‘호텔 델루나’ 종영에 아쉬워하는 팬들을 위해 자신이 운영했던 ‘장만월’ 인스타그램에 호텔 직원들의 사진을 차례대로 업로드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아이유는 마지막 순서로는 유도교에서 꽃을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업로드 한 뒤 “그리고 장만월이었습니다”라는 인사를 전하며 “잘 놀다 갑니다. 기억해줘요”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어 아이유는 2일 새벽 구찬성과 함께 찍은 다정한 사진을 올리며 “여름밤의 꿈에서 깬 후에도 너는 다시 사랑하길 어제의 달이 지고 마른 아침이 온 후에도 너는 계속 살아가길”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가슴 아픈 결말로 슬퍼하는 시청자들을 위로했다.

이와 함께 아이유는 호텔 직원들과의 단체 사진도 함께 게재하며 “그러니 어떤 결말이어도 이건 해피엔딩. 우리의 여름밤은 서글프게 아름다웠으니”라고 적은 뒤 ‘호텔델루나’, ‘영업종료’라는 태그를 덧붙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