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욱♥ 열애 인정’ 벤 “윤민수에게 200만원 꽃다발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벤이 이욱 W재단 이사장과의 열애를 인정하며 과거 발언도 눈길을 끈다.

벤은 지난달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 윤민수, 정재형, 소유, 김필, 정승환과 함께 출연했다.

윤민수와 벤은 당시 ‘술이 문제야’, ‘헤어져줘서 고마워’로 음원차트 1, 2위를 휩쓸고 있었다. 연습생 시절부터 벤을 발굴해 지금까지 함께한 윤민수는 “음원차트를 보는 순간 기분이 정말 좋았다. 캡처해서 SNS 올렸다”고 말했으며, 벤은 “아직 내 노래가 1위라는 게 실감이 안 난다”고 밝혔다.

이어 벤은 윤민수의 첫인상이 최악이라고 고백하며 “오디션을 보고 나에게 딱 맞는 곡이라며 ‘키도 작고 예쁘진 않지만’이라는 노래를 줬다”고 말해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벤은 잘 안되던 시절 윤민수가 “너는 내가 무조건 잘 되게 해줄 거야”라는 취중진담을 했던 것을 회상하며 벌써 세 번째 재계약을 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또한 벤은 윤민수의 통 큰 선물도 자랑했다. 그는 “원래 선물을 잘 안 해주신다”며 “뮤지컬 첫 공연이었는데 꽃바구니를 가지고 오셨다. 주황색 지폐가 엄청 꽂혀 있었다. 200만원 정도였다. 진짜 깜짝 놀랐다”고 말해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한편 벤의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2일 불거진 열애설에 “벤이 이욱 W재단 이사장과 최근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