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터뷰] ‘좋알람’ 김소현 “성인 연기자 변신… 조급함 버렸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소현. 넷플릭스 제공
“스무 살이 되기 전에는 조급함이 있었어요. 어린 이미지가 남아 있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요. 20대가 돼도 딱히 달라진 건 없더라고요. 하하. 시간의 흐름을 따라 가다 보면 저를 성숙한 어른으로 봐주시는 날도 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김소현은 아역배우 이미지를 떨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놨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고등학생 시절과 성인이 된 후 느낀 사랑의 감정을 모두 표현한 주인공 김조조의 감정선이 어색하지 않았던 이유인지도 모른다.

“원작 웹툰의 팬”이라는 김소현은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때 “의아했다”고 했다. ‘내가 김조조에 어울릴까’, ‘이렇게 좋아하는 웹툰 주인공을 해도 될까’ 등등 갈등이 계속됐다. 하지만 드라마가 공개되자 “‘싱크로율이 괜찮다’, ‘연애 세포가 살아나는 것 같다’ 같은 주변 반응이 많았다”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 김소현. 넷플릭스 제공
인기 있는 원작의 드라마화에 있어 가장 큰 부담은 원작과 달라지는 부분에 대한 평가다. 불우한 환경에서 마음 깊은 곳에 상처를 지닌 채 살지만 언제나 당찬 모습을 보이는 인물이 웹툰의 김조조다. 반면 드라마의 조조는 다소 무겁고 차분해졌다. 원작 주인공의 성격을 너무나 잘 알고 있던 터라, 그는 ‘어두운 조조’를 연기할 때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감독님이 더 현실적이고 거칠고, 생동감 있는 느낌을 원했다”는 그는 “그래서 순정만화 같은 느낌보다는 현실을 살아가는 인물을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부연했다.

원작 팬으로서 가장 마음에 드는 장면을 묻자 “1회에서 선오(송강 분)가 골목에서 ‘키스할까’라고 하는 장면”이라고 꼽았다. “굉장히 예쁜 골목의 분위기가 원작을 잘 살렸다”는 김소현은 “드라마에서는 편집 때문에 원작의 장면을 모두 살릴 수 없어서 가장 아쉬운 부분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 김소현. 넷플릭스 제공
극중 인물과 실제 자신을 감정적으로 최대한 일치시키려다 보니 로맨스 연기를 할 때도 “감정소모가 많다”고 했다. 제대로 ‘자기최면’을 걸었던 걸까. 그는 “실제로 사랑을 한다 생각하고 연기했더니, 선오를 만나고 헤어질 때도 조조처럼 힘들었다”고 떠올렸다.

현실이라면 ‘나쁜 남자’에 가까운 선오와 ‘순정파’ 혜영(정가람 분) 중 김소현은 누구를 선택할까. 그는 “선오처럼 한 번에 빠지는 불타는 감정은 아직 못 느껴봤다”며 “원작을 볼 때도 ‘혜영파’였고 오래 만나고 깊게 사귀는 혜영이를 선택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성인이 되고 혜영과의 로맨스가 시작될 기미를 보일 즈음 시즌1이 끝났다. 시즌2를 고대하는 사람들이 많을 수밖에. “아직 이야기는 못 들었지만 저도 꼭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시즌1만 보면 너무 아쉽잖아요. 시즌2가 궁금해지는 결말로 끝났으니 기대해봐도 좋지 않을까요.”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