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선호에 전화번호 원한 장동민 “번호 안 줘서 탈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선호가 오늘(3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이는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 출연한 장동민이 하선호와 콩트를 하던 도중 나온 발언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은 ‘쇼미더머니’ 콘셉트의 콩트에서 심사위원을 맡았다. 이날 참가자 중에는 ‘고등래퍼’ 출신의 여성 래퍼 하선호가 있었다.

장동민은 하선호에게 “(합격)목걸이를 원하냐”라고 물었고, 하선호는 “네”라고 대답했다. 이에 장동민이 “나도 전화번호를 원한다”라고 말하자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고 대답했다. 하선호의 대답에 장동민은 그를 탈락시켰다.

이와 함께 해당 장면에는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이 들어갔다.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미성년자인 하선호에게 장동민이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장면이 불편하다고 토로했다. ‘플레이어’ 시청자 게시판에는 장동민의 하차 및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반면 다수의 네티즌들은 “개그일 뿐”, “콩트를 하지 말라는 건가”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플레이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