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권상우, 월드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투잡까지?’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상우가 세차장 사장이 됐다.

배우 권상우는 지난 5월 성동구 성수동 1가에 세차장을 오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권상우는 성수동 소재 지상 2층 공장과 빌딩 3개 동을 80억 원에 매입했으며, 이 부지에 최신식 세차장을 지었다. 해당 건물 2층에는 자신의 기획사인 수컴퍼니를 입주시켜 연기 외에도 다양한 사업을 이어가는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권상우는 세차장에 상주하고 있지는 않지만 자주 모습을 내비치며 손수 세차를 돕기까지 한다. 일각에서는 차 마니아로 알려진 권상우가 차에 대한 애정이 세차 사업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편, 권상우는 오는 10월 개봉하는 영화 ‘두 번 할까요’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두 번 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