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선호 전화번호 원해” 장동민 하차 요구 ‘대체 왜?’[SSEN시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장동민이 미성년 출연자에 사심을 드러냈다는 이유로 방송 하차 요구를 받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서 장동민은 ‘쇼미더머니’ 콘셉트의 콩트에서 심사위원을 맡았다. 이날 참가자 중에는 ‘고등래퍼’ 출신의 여성 래퍼 하선호가 있었다.

장동민은 랩을 마친 하선호에게 “(합격)목걸이를 원하냐”고 물었고, 하선호는 “네”라고 답했다. 이에 장동민이 “나도 전화번호를 원한다”라고 말하자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고 답했다. 하선호의 대답에 장동민은 당황했고 “탈락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해당 장면에는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이 들어갔다.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미성년자인 하선호에게 장동민이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장면이 불편하다고 토로했다. ‘플레이어’ 시청자 게시판에는 장동민의 하차 및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그러나 장동민이 전화번호를 요구한 것은 하선호의 나이를 모르는 설정에서 한 행동이었다.

또한 해당 상황은 ‘리얼’이 아닌 ‘콩트’였으며, 해당 장면이 보기 불편했다면 책임은 제작진에 있다. 장동민은 연기자일 뿐이며, 오히려 ‘악마의 편집’의 희생자로 볼 수 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까지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들이밀며 ‘사과’와 ‘하차’를 강요하는 세태가 안타깝다. 아무리 개그라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은 분명히 있지만, 콩트 속 심사위원이 사심을 채우지 못해 참가자를 탈락시킨 상황이, 프로그램 하차까지 해야할 문제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