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환 32kg 감량 “통풍 없어지고 혈압·혈당 모두 정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32kg 감량 후 건강을 되찾은 모습으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유재환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유재환은 체중을 감량한 모습으로 나타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환은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건강이 너무 안 좋아져서 살을 많이 뺐다”고 말했다. 건강을 목표로 다이어트를 시작한 그는 방송일 기준 32kg까지 감량했다.

유재환은 “다이어트 전에는 107~108kg까지 체중이 나갔고, 통풍이 너무 심했다. 바람만 스쳐도 아팠다”며 “근데 살 빠지고 통풍이 없어지고, 혈압과 혈당도 모두 정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기분이 제일 좋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재환은 “살 빼서 뮤지션으로 다시 태어나보자는 마음이 있어서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