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권태기고백 “하루종일 딸 얘기, 남편 서운해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소원이 결혼 1년 만에 권태기가 왔다고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 외국인’에서는 한국인팀 게스트로 함소원, 이혜정, 권다현이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이 푼 문제의 답은 ‘권태기’였다. MC 김용만은 세 사람에게 결혼 생활 기간을 물었고 함소원은 1년, 권다현은 4년, 이혜정은 3년차라고 밝혔다.

이에 김용만은 함소원에게 “1년 차에도 권태기가 오나요?”라고 물었고, 함소원은 “권태기가 아무래도 오긴 온다”고 답했다.

함소원은 “마흔 셋에 첫 딸을 낳으니까. 딸이 너무 예쁘다. 하루 종일 딸 얘기만 하니까, 남편이 불만스러워한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권다현은 “연애할 때는 권태기가 있었는데, 결혼 후에는 각자 일이 바빠서 권태기 올 시간이 없다”고 답했다. 이혜정은 “권태기가 뭐죠? 저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 임신하고 사이가 더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낳아보면 알 거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대한 외국인’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