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후속편서 아시아계 작가 빠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너사, 공동 작가 임금의 8분의 1 제안

▲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영화 포스터
2013년 미국에서 출간돼 크게 히트한 바 있는 케빈 콴 작가의‘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를 원작으로 한 영화. 서울신문DB
지난해 전세계에서 2억 3800만달러(약 2732억 5800만원)의 흥행수익을 올린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CRA)의 후속편에서 아시아계 작가인 아델 림이 빠지기로 했다. 공동작가인 피터 치아렐리와의 극심한 ‘임금 격차’ 때문이다.

할리우드 리포트는 4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태생의 림이 추후에 예정됐던 두 편의 CRA 후속편에서 손을 뗐다고 전했다. 워너브라더스와의 임금 협상에서 만족스러울 만한 결과를 얻지 못해서다. 익명의 취재원에 따르면 림이 후속편 제작을 통해 받기로 한 임금은 11만달러(약 1억 3200만원)이지만 치아렐리는 이보다 약 8배가량 높은 80만달러에서 100만 달러를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림은 인터뷰에서 임금 격차에 대해 “그들이 (영화에 대한) 내 기여도를 어떻게 평가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각본에 있어서 여성이나 유색인종은 그들의 실질적인 업적보다 문화적으로 특정한 디테일을 집어넣기 위해 고용된 것처럼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매체 복스는 이러한 임금 격차가 그렇게까지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작가들의 임금은 대게 과거 작업했던 결과물에 의존하게 되는데 림은 브라운관 작품들을 주로 제작했던 반면 치아렐리는 2009년 산드라 블록과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의 ‘프로포즈’ 등을 포함해 히트 영화들의 시나리오를 써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로맨틱 코미디 영화가 부진하던 시기에 CRA이 거둔 성공을 고려하면 워너브라더스사가 림에게 제안한 임금은 분명 불균형적이라고 복스는 평했다. 림은 워너브라더스가 치아렐리의 임금의 일부를 떼어서 자신에게 주려했던 점도 못마땅하게 여겼다. 림은 “치아렐리는 무척 관대한 사람이었으나 진정한 임금 평등은 그런 식으로 이뤄져선 안 된다고 봤다”고 말했다.

한편 림은 2020년 11월 개봉 예정인 디즈니의 새 영화 ‘라야 앤드 더 라스트 드래곤’의 각본을 맡아 작업중이다. 영화는 인도네시아계 디즈니 공주를 다룰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