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루나, 엠버 이어 SM과 계약 종료… ‘10주년’ 에프엑스 사실상 해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프엑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26·본명 박선영)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지난 1일 또 다른 멤버 엠버(27·본명 엠버 리우)와 SM의 계약 종료에 이은 두 번째다.

SM은 5일 “루나와 10년 만에 계약이 종료됐다”며 “다른 멤버인 빅토리아(32·본명 송치엔)와는 새로운 방식의 협업을 논의 중이고, 크리스탈(25·본명 정수정)은 계약 기간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팀 해체 여부에 대해서는 “향후 활동은 멤버들과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는 빅토리아는 에프엑스 데뷔 10주년인 이날 자신의 웨이보에 “지금의 10주년, 이 시간은 끝이자 또 하나의 시작”이라며 “SM과 함께한 10년의 모든 것에 감사하며, 우리는 앞으로 새로운 방식으로 다시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5인조로 데뷔한 에프엑스는 ‘누 예삐오‘, ‘피노키오’, ‘핫 서머’, ‘첫 사랑니‘ 등으로 활동하며 사랑받았다. 2015년 설리의 탈퇴로 4인조로 재편됐고, 같은 해 10월 ‘포 월즈’ 활동을 끝으로 완전체 활동 없이 긴 공백기를 보냈다.

최근 일본에서 열린 SM타운 콘서트에서 엠버, 루나, 빅토리아 3인이 무대에 오르며 완전체 활동에 대한 기대를 모으기도 했지만, 엠버와 루나가 SM을 떠나게 되면서 에프엑스 활동은 불투명해졌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