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은, 5년 만에 새 앨범 발매… 10월 단독공연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상은. 소니뮤직코리아 제공
싱어송라이터 이상은(49)이 5년 만의 새 앨범과 단독공연으로 돌아온다.

10일 음반유통사 소니뮤직코리아에 따르면 이상은은 다음달 2일 미니앨범 ‘플로우’(fLoW)를 발표한다. 이어 9~10일 이틀간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슬로우 플로‘(Slow fLoW)란 타이틀로 기념 공연을 연다.

‘플로’는 2014년 발표한 15집 ‘루루‘(lulu)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흐르듯 살고, 흐르듯 노래하는 이상은의 삶에 대한 시각을 담은 6곡이 수록됐다. 싱어송라이터 이규호, 이능룡, 박성도, 강이채가 편곡에 참여했다.

이번 단독공연은 ‘현대카드 큐레이티드’ 프로그램의 65번째 무대로 진행된다. 새 앨범 수록곡은 물론 이상은의 수많은 대표곡을 감상할 수 있는 자리다. 새 앨범 작업에 참여한 싱어송라이터 겸 바이올리니스트 강이채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상은은 한양대 재학 시절이던 1988년 강변가요제에서 ‘담다디’로 대상을 받으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1995년 발표한 6집 ‘공무도하가’는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10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상은의 단독공연 ‘슬로우 플로’는 10일부터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