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00억대 건물주’ 서장훈 전액기부 소식 “모교 광고료 받긴 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장훈
스포츠서울


방송인 서장훈(45)이 연세대학교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해 광고 출연료 전액을 기부했다.

미스틱스토리는 10일 “서장훈이 최근 연세유업 브랜드 광고 모델료로 받은 1억 5천만원을 형편이 어려운 모교 연세대 학생들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과거 연세대 농구선수 시절 연세우유 모델로 활동했던 인연으로, 평소보다 적은 모델료임에도 이번 광고 모델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으나, 모교 브랜드 광고료를 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전액 기부를 결정했다.

서장훈은 2013년 은퇴 시즌 본인 연봉으로 2억원을 연세대 저소득층 학생을 위해 기부하고, 2017년 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기부하며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하는 등 선수 시절부터 꾸준히 기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서울 서초동과 흑석동에 건물을 소유한 ‘건물주’ 서장훈은 지난 7월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건물을 새로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로써 거주 중인 집을 제외하고 400억 원대의 수익성 부동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의 농구선수였던 서장훈은 은퇴 후 방송인으로 전향해 현재 JTBC ‘아는 형님’, SBS ‘미운 우리 새끼’,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KBS Joy ‘연애의 참견 2’ 등의 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