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진, 안면마비 고백 “할머니 돌아가신 후 큰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전진이 안면마비 증상을 겪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는 가수 전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김수미와 세 아들의 안무를 점검하는 선생님으로 활약했다.

이날 김수미는 전진에게 “한참 TV에 나오다가 안 보였다”며 3년의 공백기 이유를 물었다.

전진은 “태어날 때부터 키워주던 할머니가 3년 전 돌아가신 후 큰 충격을 받았다. 웃을 수가 없어서 몇 년을 쉬었다”며 당시 충격에 안면마비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에 김수미는 “마음의 준비를 했는데도 충격이 컸냐”고 조심스레 물었다. 전진은 “나는 어머니가 안 계셨다. 할머니가 돌아가시자 할머니, 어머니 모두를 잃은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전진은 “결혼해서 아기 낳고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목표였는데 삶의 목표가 사라진 기분이었다”면서 “지금은 할머니께서 제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싫어할 것 같아 열심히 웃으면서 살고 있다”고 할머니 덕분에 더 성장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MBN 예능프로그램 ‘최고의 한방’은 김수미,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버킷리스트를 실천해가는 내용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