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뭉쳐야 찬다’ 안정환 감독 청문회 “죄송합니다” 고개 숙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쩌다FC 감독 안정환의 청문회가 열렸다.

19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안정환 감독이 팀의 단결력을 높이기 위해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어쩌다FC는 각 스포츠 종목에서 정점을 찍은 전설들이 ‘축구’ 하나로 뭉친 팀으로 연령대도 활약분야도 제각각인 만큼 그간 ‘원 팀’이 되는 것에 크고 작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운동장에 나가기 전에 서로 다 풀고 나가야 한다”며 불만들을 속 시원하게 털어놓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안정환 감독의 배려에 응답하듯 멤버들은 가장 먼저 안정환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어쩌다’ 열린 감독 청문회에서 전설들은 “막말을 자제해달라” “그만두고 싶었다”며 내심 서운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급기야 “악덕 감독!”이라는 말을 듣게 된 안정환은 당황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안정환 감독을 진땀 빼게 만든 ‘어쩌다FC 청문회’는 19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