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권호 ‘뭉쳐야 찬다’ 하차 “개인 사정으로 잠정 중단”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권호가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하차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 FC’의 멤버 중 한 명인 심권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안정환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심권호가 당분간 휴식기를 갖는 것으로 했다.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 되면 우리끼리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JTBC 측은 심권호의 하차에 대해 “심권호의 개인 사정에 의해 ‘어쩌다 FC’ 활동을 잠정 중단하게 된 것이다”라며 “‘어쩌다 FC’는 조기축구모임이다. 언제든 선수의 입단과 탈퇴가 가능하다. 영구 탈퇴가 아닌 만큼, 언제든 돌아올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