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간극장’ 고산, 할머니 모시고 사는 20대 ‘알고보니 기태영-유진 매니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기태영, 유진 부부의 매니저 고산이 ‘인간극장’에서 자신의 꿈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할매 할매 우리 할매’ 4부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흔살이 넘는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20대 고산, 황보라 부부가 등장했다. 특히 고산은 현재 배우 기태영, 유진 부부의 매니저를 맡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배우 하석진과 류진을 거쳐 기태영, 유진 부부와 오랜 인연을 맺고 있다고 소개했다.

고산은 또래 아이를 키우고 있는 기태영과 함께 촬영 쉬는 시간에 육아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원래 연기자가 꿈이었다는 그는 서울에 올라와 매니저 일을 권유받아 지금까지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을 키우면서 꿈을 가슴 한 켠에 묻고 육아에 집중해야 한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