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경표 논란, “구걸하는 것 같은 느낌” 재조명..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온라인상에서 고경표의 입대 전 논란이 재조명됐다.

지난 2015년 8월 고경표는 여성 혐오적 가사와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 등으로 논란이 된 래퍼 블랙넛의 노래로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바 있다. 그는 당시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건’ 재생 화면을 SNS에 올리며 곡을 칭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이 해당 곡에 담긴 여성 혐오성을 지적했고, 고경표는 “저 노래에 무슨 여성 혐오? 너 몇 살이니?” 등의 말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고경표는 “경솔했다. 다시 생각해보니 제 행동이 너무나 잘못됐다고 느껴졌다”며 여러 차례 사과문을 게재했다.

같은 해 6월에는 tvN 드라마 ‘초인시대’의 한 장면을 자신의 SNS에 공유하며 “나대서 불편하고만”이라고 작성했다. 해당 장면은 방송인 유병재가 ‘응답하라1988’에 이어 ‘응답하라1894’를 제작하고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경표는 유병재를 ‘나댄다’는 표현으로 폄하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고경표는 지난해 자신이 주연을 맡았던 tvN 드라마 ‘크로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시청률 공약 질문에 “시청률 공약 같은 건 생각해본 적이 없다. 물론 잘 나오면 좋지만 얼마나 나와야 잘 나오는지도 모르겠다”며 “구걸하는 것 같은 느낌도 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고경표는 지난해 5월21일 현역으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이행 중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