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방터 돈가스집 근황, 대기실 결국 폐쇄 “불편 드려 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20일 포방터 돈가스집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대기실과 관련된 공지를 올렸다. 해당 공지에는 “이른 시간부터 방문해주시는 고객 여러분들의 편의를 위해 대기실을 마련했으나, 2019년 9월 22일부터 사용을 중지하게 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달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방터 돈가스집이 이사를 고려중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돈가스집은 대기 장소가 주택 밀집 지역이라 민원이 발생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인터넷 예약제를 계획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터넷으로 예약할 경우 주변 상권을 찾는 인원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상인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결국 돈가스집은 대기실을 마련했다.

하지만 그렇게 마련한 대기실 사용을 중지하게 됐다는 것. 포방터 돈가스집 측은 “먼 곳에서부터 방문해 주시는 고객 여러분들 덕에 포방터 시장이 활성화돼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라며 “다만 대기실 운영으로 발생하는 부득이한 상황과 여러 차례 계속되는 민원 접수로 인해 부득이하게 대기실을 폐쇄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