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이상화, 강남에 반한 순간 “나랑 편히 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예비 남편인 가수 강남에게 반한 순간에 대해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골프 여제 박세리와 스피드스케이팅 여제 이상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이상화와 강남의 결혼을 크게 축하했다. 이상화는 부끄러워하며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상화는 강남의 매력에 대해 “카메라가 켜졌을 때와 꺼졌을 때가 다르다”며 “꺼졌을 때는 배려심도 많고 진중함도 있다. 그냥 매력을 흘리고 다닌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강남에게 마음을 연 순간에 대해 “지난해 겨울에 몸이 안 좋아서 재활을 하고 있었다. 이제 다른 선수들을 따라잡기 힘들 것 같아서 은퇴 고민을 하고 있었다. 은퇴의 기로에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때 마침 ‘정글의 법칙’ 모임이 자주 있었다. 은퇴 고민을 털어놨더니 강남이 가만히 듣더니 ‘넌 이미 레전드야. 많은 이들이 너에게 힘을 받았다고 하는데 뭘 걱정하냐’고 하면서 ‘이제 내려놓고 나랑 편히 쉬자’고 하더라”고 밝혔다.

강남의 돌직구에 형님들은 “갑자기?”라며 놀라워했고 이상화는 “그때 이미 서로 호감이 있는 상태였다. 그때 감동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해 9월 방송된 SBS 예능 ‘정글의 법칙’으로 인연을 맺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