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참시’ 도티 집 공개, 방송국 뺨치는 집 “남는 방 없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통령’ 도티의 집이 공개 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참견시점’에서는 1인 크리에이터 도티가 출연했다.

이날 도티는 깔끔하게 정리된 집을 공개했다. 도티의 안방에는 큰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어 매니저 유규선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조명, 방음, 음향이 완벽하게 세팅된 방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유규선은 도티의 집을 보고 “집에 남는 방 없나” 라며 도티와 함께 살고 싶어했다. 이를 지켜보던 유병재는 “영화 ‘기생충’이 떠오른다 왜 자꾸 남의 집에 살려고 하냐”라며 자신의 전 매니저에게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방에는 자동 크로마키가 설치되어 있어 눈길을 끌었다.

개인 장비가 방송국 수준인 방을 본 매니저 유규선은 “저도 방송해도 되나? 병재랑 함께 방송해 봐도 되나?”라고 합방을 제안했고, 도티는 이를 흔쾌히 받아들여 이들이 함께 하는 방송을 기대케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