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스달 연대기’ 조성하, 비장한 죽음 “미홀 사랑해준 분들께 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스달 연대기’ 조성하가 마지막화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 저녁 마지막화가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은 작품. 조성하는 ‘아스달 연대기’에서 해족의 어라하이자 불의 성채의 주인인 ‘해미홀’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미홀은 급변하는 아스달의 정치상황을 살피면서 모든 수를 헤아리던 치밀한 인물. 불을 다루어 청동을 제조하는 귀중하고 강력한 기술을 가진 부족의 어라하로서, 미홀은 해족의 사명과 생존을 위해 끊임없이 지모와 방략을 펼쳤다.

조성하는 냉정함과 치밀함을 잃는 법이 없는 미홀의 모습을 숨막히는 연기력과 묵직한 카리스마를 통해 그려냈다. 부족의 수장다운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킨 것. 더불어 어제 방송에서 조성하 분의 ‘미홀’이 비장한 죽음을 맞이하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끌어올린 상황. 이에 오늘 방송될 마지막화에 더욱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오늘 저녁 종영을 앞두고 조성하는 “함께했던 ‘아스달 연대기’의 모든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여러가지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 정말 재밌게 작업했다”라며 진심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성하는 “미홀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늘 방송되는 마지막회까지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아스달 연대기’를 향한 애정 어린 당부를 잊지 않기도.

이에 시청자들은 “해미홀은 조성하라서 가능했던 정말 입체적인 캐릭터”, “죽음을 앞둔 순간 대사 한 마디 한 마디가 모두 소름유발이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 기대할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성하가 ‘해미홀’ 역으로 열연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오늘 저녁 9시에 마지막화가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