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데미 무어, 전 남편 애쉬튼 커쳐 폭로..충격 성생활+외도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미 무어가 전 남편 애쉬튼 커쳐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는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데미 무어는 전날 회고록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출간했고, 이를 기념해 인터뷰를 진행했던 것.

이날 데미 무어는 애쉬튼 커쳐와의 결혼 생활에 대해 폭로했다. 앞서 그는 지난 2005년 9월 애쉬튼 커쳐와 세 번째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16세 연상연하 커플로 화제를 모았지만 지난 2013년 공식 이혼했다.

데미 무어는 애쉬튼 커쳐와 결혼 생활에 관해 “내가 얼마나 잘났고 재밌을지 보여주고 싶어서 쓰리썸을 허락했다. 하지만 두 번이나 애쉬튼 커쳐와 다른 여자랑 동시에 성관계를 가진 건 실수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애쉬튼 커쳐는 2010년 뉴욕 촬영 때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 제3자를 우리 관계에 끌어들였단 이유로 그는 자신이 한 일을 어느 정도 정당화했다”고 말했다.

데미 무어는 “내가 왜 여기까지 왔는가 싶더라. 그와 이혼한 후 난 나를 잃었다. 내 스스로 눈을 가렸고 내 자신을 잃어버렸다”며 “내 이야기가 다른 이들에게 민감할 거란 걸 안다.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난 최대한 내 이야기에 관점을 유지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데미 무어는 유산된 적이 있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결혼 당시 아이를 가졌으나 6개월 만에 유산했다”며 “아이의 이름은 채플린 레이였다”고 털어놨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