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빈 해명 “‘배우’라고 쓰지마” 요청 누가 했나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원빈 측이 배우 언급을 지양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것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원빈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의 홍보대행사 측은 24일 오전 원빈의 겨울 화보를 공개하면서 “한가지 조심스럽게 부탁 드리는 점은 정말 죄송하지만, 기사 내에 ‘배우’ 언급은 지양해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 홍보사 측은 이를 “원빈 측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례적인 요청에 일각에선 원빈의 ‘배우 은퇴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해당 홍보대행사 측은 논란이 일자 “브랜드 화보를 공개할 때 (배우로서의 모습보다) 브랜드의 모델로서의 측면에 더 중점을 두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원빈의 소속사 이든나인 측도 이를 홍보대행사 측의 실수라면서 “홍보대행사나 브랜드 측에 ‘배우’라는 단어를 빼달라는 내용의 요청을 한 적이 없다. 광고 측에 확인을 해보니 홍보대행사 측에서 실수를 한 것 같다고 하더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원빈은 지난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9년째 차기작 소식이 없다. 이후 광고 모델로 주로 활동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