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연애 때 밥 한번도 안 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이휘재가 아내 문정원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성을 유혹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휘재는 “문정원 씨와 만나기 전에도 다른 여성분들과 연애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휘재는 “그런데 문정원 씨가 다른 점은 밥을 한 번도 안 사는 거였다. 그래서 오기가 생길 정도였다. ‘언제 밥을 살까?’라는 게 궁금해 오래 만나다 결혼까지 한 것 같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홍현희는 “원래 남자들은 단순한 동물이다. 하나만 자극 시키면 바로 연락이 온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나는 여성분들의 약점을 잡았다. 아내 한수민 씨의 경우 의사들 사이에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나는 유머로 승부했다. 고추를 먹다가 콧구멍에 넣은 적도 있다. 그걸 좋아해 주더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휘재는 2010년 플로리스트 문정원과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서언, 서준 형제를 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