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하승진, ‘한국 농구 망’ 영상 후폭풍에 “삭제도 못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스’에 출연한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이슈가 된 ‘한국 농구가 망해가는 이유’ 영상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인체 탐험 거인의 세계’ 특집으로 하승진, 오윤아, 김수용, 아이린이 출연했다.

이날 농구선수 은퇴 후 유튜버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하승진은 “최근 유튜브에 올린 ‘한국 농구가 망해가는 이유’ 영상이 조회수가 폭발했다”는 MC 김국진의 말에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영상에서 하승진은 “한국 농구는 재미가 없다” “분위기가 강압적이다” “대우가 말도 안 된다”며 현실을 꼬집었다.

이에 대해 하승진은 “처음에는 좋은 의미로 메시지를 던졌다. 한국 농구가 처한 현실, 내부에서 벌어지는 많은 일들을, 민망할 정도로 다 까발리는 것처럼 솔직하게 얘기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실제 동료 선수들은 ‘사이다 발언이다.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윗선에서는 많이 불편했던 것 같다. 본의 아니게 분위기가 더 안 좋아진 것 같아서 농구계에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 이후로 또 한 번 그 영상이 화제가 된다면 과감하게 그 영상을 내려야 할 것 같다”면서 “갑자기 삭제하면 외압을 받았다는 말을 들을까봐 삭제도 못 했다”고 털어놨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