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영학, 갑작스런 사망소식에 연예계 충격 ‘사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영학이 별세했다. 향년 47세.

26일 서울경찰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송영학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고인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거쳐 무궁화공원에 납골 될 예정이다.

앞서 송영학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경기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연극학 석사 출신으로 연극에서 배우로 활동했다. 또 연극을 직접 연출하기도 했다.

연극 ‘청혼’, ‘세친구’, ‘어른의 시간’, ‘별이 빛나는 밤에’, ‘화순’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바보’, ‘마스터’, ‘컴, 투게더’, 드라마 ‘연개소문’, ‘라이프 온 마스’,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도 단역으로 등장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