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현우 앵커♥이여진 기상캐스터, 드라마가 현실로..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우(41) SBS 앵커와 이여진(33) 기상캐스터가 오는 12월 결혼한다고 밝힌 가운데 두 사람의 결혼이 모 드라마 현실판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두 사람의 결혼이 2016년 방영된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과 흡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79년생인 김현우 앵커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한 뒤 2005년 SBS공채 13기 기자로 입사했다. 현재 ‘8시 뉴스’ 평일 앵커로 활약 중이다.

이여진 기상캐스터는 1987년생으로 서울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KBS 부산총국, 뉴스Y를 거쳐 현재 SBS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이들의 결혼은 2016년 방영된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과 비슷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의 직업이 드라마 속 등장인물의 직업과 같다. 실제 김 앵커는 드라마 속 남자주인공인 뉴스 앵커 이화신 역을 맡은 배우 조정석에게 도움을 줬던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네티즌 사이에선 ‘질투의 화신 현실판’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