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송영학 사망, 뒤늦게 알려진 비보 ‘연극계 베테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극 배우 송영학이 별세했다.

송영학이 지난 24일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46세. 고인의 사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빈소를 마련됐으며 26일 오전 10시 발인을 진행했다.

송영학은 1972년 생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을 졸업 후 경기대학교에서는 연극학 석사를 취득했다. 송영학은 1998년부터 2005년까지 극단 여행자 소속으로 각종 연극에 출연해 왔다.

송영학은 연극 ‘별이 빛나는 밤에’ ‘화순’ 등을 비롯해 영화 ‘사우나 대결’ ‘마스터’ ‘조문’ ‘바보’ 등에서 활약했다. 또한 드라마 ‘연개소문’ ‘라이프 온 마스’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도 단역으로 출연하는 등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쳤다.

고인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거쳐, 무궁화공원에 안치 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