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 자랑이에유” 동백꽃 공효진, 강하늘의 ‘돌직구’ 응원이 깨운 기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어나서 처음으로 칭찬을 받았다.”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에게 강하늘의 우레와 같은 응원의 의미는 무엇일까.

지난 26일 방영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동백(공효진)은 ‘처음’이란 표현을 많이 했다. 누구한테 대짜 소리도 처음 들었고, 누군가에게 처음으로 자랑이 됐으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칭찬까지 받았다. 모두 황용식(강하늘)이 선사한 ‘처음’의 응원이었다.

고아 동백에겐 그 흔한 이모도 할머니도 없고, 가족을 만드는 유일한 소원이 무색하게 남편도 없었다. 그래서 스스로 박복한 인생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그 박복함을 만든 건 사실 세상의 편견일지도 모른다. 동백은 어릴 때부터 “묘하게 그늘졌다”, “애가 운도 없다”, “재수가 없다”, “팔자 한 번 더럽다”라는 비수가 되는 말만을 듣고 살아왔던 것.

실상을 들여다보면 동백은 대견했다. “삼신 할머니가 세계 최고 김연아를 준대도, 떼돈 버는 GD를 준다고 했어도” 바꾸지 않을 아들 필구(김강훈)를 혼자서 똑소리 나게 잘 키워냈고, 자영업 사장님도 됐다. 남 탓 안 하고 치사하게 안 살고, 그 와중에 남보다도 더 착하고 착실하게 살려고 노력했다. 용식의 말마따나, “다들 우러르고 박수 쳐야 될 일”이었다.

이렇게 동백 자신도 몰랐던 대견함을 알아봐 준 이가 바로 용식이었다. “딴 놈들 같았으면 진작 나자빠졌을” 상황에, “이 동네서 제일 쎄고, 제일 훌륭하고, 제일 장하다”는 걸 용식은 알고 있었다. 그래서 자꾸만 말해줬다. “동백씨 발톱도 모르고 개기기는. 사실 동백씨 그릇이 대짜에요”, “좌우지간 동백씨가 톡 튀게 잘났다는 거 아니에요?”, “이 엄청난 여자 좋아하는 게 내 자랑이다”라고. 그리고 매일매일 하루도 안 까먹게 동백이가 얼마나 훌륭한지 말해주겠다는 약속도 했다.

팬 됐다고, 좋아한다고, 당신을 지키겠다는 ‘기승전 고백’에도 단호하게 선을 긋고 철벽을 치던 동백. “내가 진짜로 용식씨 좋아해버리면 어쩌려고 이래요”라며 뜨거운 눈물을 쏟아낸 그녀가 감정의 변곡점에 선 이유도 여기에 있다. 어쩌면 듣기만 좋은 달콤한 한 마디나 고백보다 진심으로 사람을 감동시키는 건, 나의 진짜를 알아봐 주고 그 진짜가 훌륭하다고 말해주는 응원일지도 모른다. 아직 편견 속에 갇혀 웅크리고 있는 동백과 그녀의 맹수 같은 ‘은(근걸)크러쉬’를 알고 있는 용식. 사람이 사람에게 만드는 기적이 이제 막 시작됐다.

‘동백꽃 필 무렵’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KBS 2TV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